NEWS, 웹툰, 국외

네웹 북미판 도전만화 '캔버스' 출신 2작품, 美 하비상 후보 등극

에디터 박세민

네웹 북미판 도전만화 '캔버스' 출신 2작품, 美 하비상 후보 등극

Author
pubslished on
2022년 09월 02일
category
웹툰 | NEWS
클릭시 주소복사

네이버웹툰의 북미 서비스 ‘웹툰즈’에서 연재중인 <로어 올림푸스(Lore Olympus)>와 <에브리싱 이즈 파인(Everything is Fine)>이 2022 미국 하비상(Harvey Awards) 올해의 디지털 도서(Digital Book of the Year) 부문에 후보로 올랐습니다.

하비상은 미국 만화가이자 편집자인 하비 커츠먼(Harvey Kurtsman)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88년 제정된 상으로, ‘윌 아이스너 상(Will Eisner Comic Industry Awards)’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은 만화 시상식입니다. 2022년 하비상 ‘올해의 디지털 도서’ 부문 후보에 오른 작품은 총 5편으로, 이중 2편이 네이버웹툰의 영어 서비스 웹툰(WEBTOON)에서 연재 중인 오리지널 작품입니다.

특히, 후보에 오른 <로어 올림푸스>와 <에브리싱 이즈 파인>은 네이버웹툰의 ‘캔버스(CANVAS)’ 출신 작가의 작품입니다. 캔버스는 네이버웹툰이 업계 최초로 구축한 창작만화(UCC) 게시판 ‘도전만화’를 글로벌 시장에 적용한 아마추어 창작 공간 플랫폼으로, 글로벌 대규모 창작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레이첼 스마이스(Rachel Smythe) 작가의 <로어 올림푸스>는 지난해 하비상 수상에 이어 올해 또 한번 노미네이트 돼 세계적인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로어 올림푸스>는 글로벌 누적 조회 수 12억 뷰를 기록한 인기작으로, 올해 7월 아이스너 상의 베스트 웹코믹(Best Webcomic) 부문에서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마이크 버컬(Mike Birchall) 작가의 <에브리싱 이즈 파인> 역시 전 세계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웹툰입니다. <에브리싱 이즈 파인>은 평범한 동네에 사는 커플 사이에서 펼쳐지는 기이한 일상을 담은 공포물로, 2021년 영어 서비스로 연재를 시작해 현재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으로 번역돼 해외에서 활발히 연재되고 있습니다.

네이버웹툰은 올해 또 다른 만화상인 ‘링고상(Ringo Awards)’의 베스트 웹코믹(Best Webcomic) 부문에도 <로어 올림푸스>를 포함한 4개의 작품을 후보에 올렸습니다. 네이버웹툰 이신옥 북미 사업 콘텐츠 총괄 리더는 “이번 노미네이션은 ‘웹툰’을 글로벌 콘텐츠로 격상하기 위한 네이버웹툰의 꾸준한 노력의 결과”라며 “전 세계에 웹툰 창작 생태계를 개척한 선구자로서 앞으로도 웹툰의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하비상에는 2018년부터 올해의 디지털 도서 부문이 신설되었고, 아이스너 상에는 2017년부터 베스트 웹코믹 부문이 신설되었습니다. 출판만화 중심이었던 유서 깊은 만화상들이 웹 콘텐츠 관련 부문을 신설할 만큼, 웹툰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게 된 것이라 볼 수 있는데요. 이는 한국의 웹툰을 번역해 해외에 서비스하고, ‘캔버스’ 등을 통해 현지의 웹툰 작가를 길러내는 등 국내 웹툰 플랫폼들이 적극적인 글로벌 진출을 통해 글로벌로 ‘웹툰’의 개념을 확립하고 전파하면서 가능하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2022 하비상 수상작은 오는 10월 7일 (현지 시간) 미국 뉴욕 코믹콘에서 발표할 예정입니다.